한국영상시화작가협회
처음으로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하기
 

 
작성일 : 13-06-02 15:59
벌레들의 죽음 ~ 박만엽 (낭송:박태서) [낭송파일 첨부]
 글쓴이 : mypoem
조회 : 543  
   taeseo_03_벌레들의죽음.mp3 (3.4M) [1] DATE : 2013-06-02 15:59:00
    벌레들의 죽음 ~ 박만엽 난 외로움에 몸부림치고 있는데 뭇 사람들은 내가 따뜻한 情을 나누어주는 줄 안다. 난 방황하고 있는데 뭇 사람들은 내가 즐거운 여행을 하는 줄 안다. 돌아와 보면 독일 병정들을 불러 청소라도 한 듯한 언제나 깔끔한 빈집 살아있다는 것을 느끼는 순간은 단지 배가 고파질 때다. 부엌을 둘러본다. 열린 창문은 없는데, 짙은 베이지색을 띤 어린 나방 같은 것이 이리저리 날아다니고 있었다. 아직은 대낮이라서 불빛을 보고 죽기 살기로 찾아든 하루살이나 나방도 아니었다. 우선은 성가시니 몇 마리 죽여 놓고 원인을 알고자, 혹시나 하고 쌀독을 열어보았지만 그 이유를 발견하지 못한 채 어둠이 찾아왔고 아까 죽인 벌레들은 예수처럼 환생이라도 하듯 여기저기 날아다니며 나를 비웃고 있었다. 또 죽이기로 하였다. 성과를 높이고자 파리채를 이용하기도 하였고, 페이퍼 타월을 손등에 말아서 죽이기도 하였다. 이번엔 얼마나 죽였을까? 나도 허기져 지쳤다. 냉장고를 열어 생수를 마시며 곰곰이 생각해보았다. 왜 그들을 무작정 죽여야만 했을까? 나를 원망하듯 노려보며 죽어가는 그들을 보니, 누구나 한 번쯤 경험하는 인생의 밑바닥에서 서로 공존하는 법을 몰랐기 때문이라는 생각이 들었다. 온종일 죽인 것은 어린 나방 같은 벌레들이 아니라, 바로 나 자신이었던 것이다. (낭송:박태서) ManYup's Home

mypoem 13-06-02 16:00
 
.

현재 들리는 낭송 外에 별도의 낭송파일도 첨부 파일로 올립니다.

한국영상시화작가협회 여러분
늘 건강하시고, 즐겁고 편안한 휴일 되시기 바랍니다.

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