한국영상시화작가협회
처음으로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하기
 

 
작성일 : 10-08-22 23:13
그리움이라는 거, 글 최명운, 낭송 고은하
 글쓴이 : 최명운
조회 : 887  

그리움이라는 거 /率巨 최명운 (낭송:고은하) 그리움이라는 거 그거 시공간을 넘나드는 봄꽃 같은 것인가 초월적 의지로 우뚝 선 산 같은 것인가 꾸밈없이 피어나는 봄꽃처럼 너라는 존재 내게 피었다 연분홍 빛깔로 내 심장에 선명하게 찍혔다 그리움 잠시 봄꽃처럼 오는 것이다 영원하란 없다 백 년을 기다린다는 애절한 호소 생명을 다 바쳐 이 한세상 그대만을 사랑하겠노라고 한 사람 때문에 자신의 삶을 망칠 수야 한 걸음 물러나 하늘을 봐라 흘러가는 구름이 멈추어 있는 듯하나 이내 사라지고 만다 그리움 그거 내 안에 고이면 퍼서 그릇에 담아라 만개 후 떨어지는 시련이기 전에 이 봄날 사랑하는 널 가슴에 안는 거라고.


우미영 10-08-23 07:42
 
그림이 어디 갔죠?